'삶의 목적은 어떠해야 하는가'에 대한 참고서 - Room to Read 이야기

히말라야 도서관히말라야 도서관 - 10점
존 우드 지음, 이명혜 옮김/세종서적

어느 블로그에선가 <Room to Read> 라는 생소한 NPO(Non-Profit Organization)에 대한 이야기, 그 설립자인 John Wood 에 대한 이야기를 처음 들은 후로 벌써 1년이 지났다.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질문 속을 헤매고 다니다가 를 읽고 삶의 뿌리를 뒤흔드는 듯한 그 단순한, 그 간단명료한 메시지를 들은 후로,
지난 1년간 내가 찾아다닌 그 모든 새로움을 향한 발자국과 흔적들이 모두 여기에서 시작되었음을, 이제 우리말로 번역된 이 책을 보며 다시 깨닫게 된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아니 그 전에 이걸 쓰고 있는 나를 제 3의 눈으로 살펴보자.
무엇 때문에 이게 가능했을까?
컴퓨터를 사용하고, 인터넷으로 블로그에 글을 쓰고 온라인 서점을 이용하는 것, 그에 앞서 한국어를 읽고 쓰고 이해할 수 있는 나의 이 능력은 어떻게 얻어졌을까.

어떻게 보면 어리석은 답일지 모르겠지만, John은 이에 대해 ‘책과 교육’이라고 명쾌하게 제시한다.(그리고 나는 여기에 120% 동의한다)

‘어릴 때 배운 말과 글, 그저 즐겁게 – 혹은 비록 지겨운 순간이 있었을지라도 - 읽었던 어린이 그림책, 동화책, 동식물 백과들. 이런 것들이 지금의 나를 이루는 근간이 되었다’고 John은 이야기한다.
그에게 책이 없는 유년기란 상상할 수 없는 것이었고, 결국 ‘책’은 네팔의 어느 이름 모를 허름한 학교 도서관에서 그의 인생을 바꾼 전환점이 되었다.

여기까진 그저 도덕교과서에나 나올 법한 훈훈한 일화 정도로 치부할 수도 있겠지만, 사실 여기서 출발하는 Room to Read 의 본 모습이야말로 내게 시사하는 바가 컸다.
처음 이 이야기를 접하게 해 준 ‘이안’ 님의 말을 빌자면,‘미국의 잘 나가는 아저씨가 가난한 나라를 방문하여 측은지심을 품고 자기 돈과 친구들 돈 모아서 책 보냈다는 이야기’수준이 아니라는 말이다.

Microsoft를 박차고 나와 Room to Read 라는 비영리단체를 설립해서 아시아, 아프리카 곳곳으로 사업을 확장시켜가는 모습, 후원 못 받고 돈 없어서 빌빌거리는 NPO가 아닌 벤처캐피털과 다양한 기업의 후원을 받고 공격적으로 사업을 키워가는 NPO – ‘스타벅스가 새 가게를 오픈하는 것처럼 도서관을 오픈한다’고도 하는 -, 도서관과 학교를 설립하고 필요하면 해당 지역의 언어로 어린이 책까지 출간하기까지, 말하자면 그는 ‘Profit Area’ 의 최전선에서 단련된 마인드와 툴을 가져와 ‘Non-Profit Area’에서 선전하고 있는 셈이다.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다’는 것이 그저 동정심에서 비롯한 일회성 이벤트 혹은 의무성 활동이 아니라, 뭔가 아마추어적이거나 환경이 어렵다고 그냥 주저앉는 그런 게 아니라,
이렇게 철저한 비즈니스 마인드로 무장하고 접근해도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것. (John이 이에 대해 단순히 ‘자선’이 아닌 교육에 대한 ‘투자’라는 관점으로 접근한 것만 보더라도 알 수 있다.)

이 것 하나만으로도 삶의 방향을 새롭게 세우는 데 얼마나 많은 영향을 받았는지 모른다.

이 시간에도 비즈니스 필드에서 자신을 아끼지 않고 치열한 전투를 벌이는 사람들,
삶의 목표를 새롭게 세우려고 하는 학생들,
‘비즈니스’ 혹은 ‘경영’에 대해 더 넓게 생각해보려고 하는 사람들,
그리고, ‘책’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꼭 일독을 권하고 싶다.

이왕 쓰는 글에 링크라도 모두 걸어놔야겠다.



http://www.youtube.com/watch?v=qbcNuaatFRA

-> Room to Read – Leaving Microsoft to Change the World에 대한 John 의 짤막한 소개 (03:23)




http://www.youtube.com/watch?v=OCESho0ITwM
->'Google Talks’ 라는 구글 내 소규모 세미나 프로그램에 초대되어 그의 책과 사업 이야기를 하는 John 과 Don Valentine(RtoR 투자자 중 한 명) (54:57)

(Youtube 가서 John Wood, Room to Read, Leaving Microsoft 를 검색하면 대략 10건 정도의 주요 영상들을 볼 수 있음.)

※ 사실 이 글은 한국어판 ‘히말라야 도서관’이 아닌 원서 ‘Leaving Microsoft to Change the World’에 붙어야 더 옳은 글이다.

처음 원서를 읽고 난 후의 그 감동을 어떻게 할 지 몰라서 한국어판 판권을 어디서 가져갔는지 물어보고, 이미 출판계약이 되어버린 거 같은데 책은 안나오고 그러니 ‘돌팔이 번역’이라도 해서 올리면 어떨까 하는 생각까지 했었는데… 정말 아쉽다. 그냥 할 걸 그랬다;; 아마추어리즘의 극단을 맛볼 수 있었을텐데…

그 아쉬움도 남고… (더불어 원서보다는 한국어판 페이지 방문자가 더 많을 것 같아서… ㅎㅎ)



http://Fearfree.egloos.com2008-02-13T17:49:040.31010

by FearFree | 2008/02/14 02:49 | | 트랙백(6) | 덧글(0)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라 아주.

숭례문 태워먹은 게 그래도 부끄럽긴 부끄러웠던지,

다 태워먹고 나니 '정말로 신속하고 정확하게' 철의 장막을 쳐버린다고 한다.


그게 가린다고 가려지냐.



 ▶ 아예 이런걸로 가리지!?


 
도심 한가운데 뭐 공사라도 하는 듯이 철막이 죽 쳐져있는게 더 이상해보일거 같다.
그냥 경계라인만 깔고 두고두고 놔둘 생각은 하지 않는 걸까?

'자랑스러운 반만년 역사'에 오점이 생긴다고 생각하나?
잘한거든 못한거든,
뭘 해먹었든 지져먹고 볶아먹고 구워먹고 태워먹든간에,

그 자국 하나하나가 기록인것을.
사람들 눈에 밟히고,
자꾸 거슬리게 놔둬서
뇌리에 박히게 하는 것이 역사인데,

나치 시절을 듣기 싫도록 가르치던 독일과
대동아공영을 꿈꾸던 일제의 패전 스토리는 슬그머니 감추는 일본 교육을 놓고

그렇게 삽질한거 가리기에만 안달이 난 우리가 일본을 탓할 자격이 있나?



가리지 말자.


대충대충 겉으로만 어떻게 해놓고 '에이 별 일 없을껴' 하고
그저 하루하루 넘기다가 결국 호되게 당한거라고 생각해야지 않겠나.
(호되게 당한 것도 한두번은 아니지만서도...)


논조도 여전히 맘에 안들지만 말의 뼈는 그래도 오랜만에 내 생각과 비슷한 거 같아서.
(설마설마 이곳에서 원문을 가져오게 될 줄이야)

by FearFree | 2008/02/13 01:29 | | 트랙백 | 덧글(3)

What 'Start' Means


'시작' 키는 시작을 할 때도, 종료를 할 때도 모두 필요한 키다.

잘 된것과 잘 안된 것들...

모두 인정하고

새로 시작할 때.



by FearFree | 2008/02/01 02:24 | | 트랙백 | 덧글(0)

#6. @ Google Talks : Peter Diamadis


    
#6.  Innovators@Google: Peter Diamadis





나도 처음엔 누군지 몰랐다.

하지만 구글에서 후원하는 Lunar X 프로젝트는 한번쯤 들어봤을지 모른다. 민간 달 탐사 프로젝트.

   


그 프로젝트를 출범시킨 인물.

by FearFree | 2008/01/07 23:44 |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